서울굴삭기 연합회
 
 

   
 

제목
  건설업계 “건설노조 부당행위에 정부 개입하라”
이름
  운영자  작성일 : 2019-07-17 12:48:19  조회 : 146 


건설업계 “건설노조 부당행위에 정부 개입하라”
건단련 정부에 건의문 전달

  


건설업계는 건설노조가 조합원 채용 및 기계장비 사용 등 무리한 요구를 하고 이를 관철시키기 위해 불법·부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다며 정부에 엄정한 법 집행을 촉구했다.

특히 건설업계는 요구안에 건설사와 건설기계 조종사 간 매칭 시스템을 구축해달라는 요구 조건을 제시해 건설기계 대여업계도 건설사의 문제제기의 대상이 될 조짐이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지난 9일 건설노조의 각종 불법 및 부당행위로 건설업계가 막대한 피해를 입는다며 정부의 엄정한 법 집행 및 근절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경찰청 및 국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현재 건설업은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감소 및 해외수주 감소, 주택경기 위축, 저가 낙찰 등으로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최근 건설노조의 불법·부당행위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을 정도로 심해져 현장관리자들이 공사 진행보다 노조관리에 더 신경써야 하는 속수무책인 상황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근로시간 단축, 미세먼지·폭염 등 기상악화 등으로 공사일수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이 같은 건설노조의 몽니가 추가 공사비, 공기지연, 품질저하, 안전사고 등 피해를 발생시켜 건설생산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건설단체 관계자는 “경제적 취약계층인 일반 건설근로자가 노조에 가입하지 않으면 취업기회조차 얻을 수 없다.

피해가 건설업체뿐 아니라 근로자와 지역주민, 공익에까지 미치는 실정”이라며 정부의 적극적 개입을 요구했다.

한편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은 특정 노조 가입을 강요하고 파업시 사업장을 점거하는 쟁의 행위 등을 금지토록 하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대한건설기계신문




건기수급조절 덤프·믹서 2년 연장, 펌프카 신규등록 2%->0%
대건협·서울지방국토청 업무협약 체결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