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굴삭기 연합회
 
 

   
 

제목
  미세먼지 암흑에 건설현장도 '캄캄'
이름
  운영자  작성일 : 2018-01-18 12:16:48  조회 : 371 

미세먼지 암흑에 건설현장도 '캄캄'
공사시간 단축·노후 건설기계 이용 자제 등 조치…공기 압박·비용 부담·일자리 강탈
최악의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수도권 건설현장에 빨간불이 켜졌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공사시간 단축, 노후 건설기계 이용 자제, 살수차량 운행 등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취하도록 하고는 정작 공기 압박과 비용 부담 등에 대해선 정부와 지자체가 나몰라라 하고 있는 탓에 건설현장이 냉가슴을 앓고 있다.

환경부와 서울시, 인천시는 18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도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내렸다.

작년 말 비상저감조치가 첫 시행된 이후 지난 15일과 17일에 이어 19일 만에 벌써 네 번째 발령이다.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지면 서울·경기·인천 등에서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공사장 514곳은 공사를 단축하거나 조정해야 한다.

노후 건설기계도 사용할 수 없고, 건설현장과 인근 도로 등에는 물을 뿌려 미세먼지를 없애는 동시에 쌓아둔 자재 등에는 덮개를 씌워 먼지가 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아직까진 건설현장들이 차분히 대응하고 있지만, 문제는 비상저감조치가 사실상 일상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데다 비상저감조치가 잇따라 헛발질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조치 수준이 대폭 강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공공공사 현장에 더해 민간공사 현장에도 비상저감조치가 예고된 상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이 잦아지면 건설현장에는 비상이 걸릴 수밖에 없다.

공사시간 단축이나 조정에 따라 공기에 쫓길 수 있고, 미세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여러 조치에도 예상치 못한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 있어서다.

특히 공기에 대한 압박이 심해질 경우 건설현장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고, 시공 품질이 떨어지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

미세먼지 탓에 현장이 제대로 굴러가지 못할 경우 현장인력을 제대로 투입할 수 없게 돼 건설근로자의 일자리 공급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정부와 지자체는 비상저감조치에 따른 건설현장의 부작용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는 팔짱만 끼고 있다.

공사시간 단축·조정에만 골몰할 뿐 공기 압박에 따른 안전이나 품질 문제는 관심 밖이다.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에 따른 비용 부담도 건설사에 전가하면서 비용 보전에 대해선 외면하고 있고, 취약계층의 최저임금 인상과 고용안정 보장은 밀어붙이면서도 수많은 건설근로자의 일자리에는 전혀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건설현장이 미세먼지 발생의 직접적인 원인이 아닐 뿐더러 비상저감조치로 인해 건설현장의 공기와 비용 등에 대한 부담이 불가피하다”며 “애꿎은 건설현장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공기 연장과 간접비 지원 등 보완방안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출처=건설경제>




건설기계인, 건설인 신년인사회서 위기 극복과 결속 염원
[사설] '스마트 건설시대' 문이 열렸다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