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굴삭기 연합회
 
 

   
 

제목
  “노후건기 엔진교체, 저공해건기 의무화”
이름
  운영자  작성일 : 2017-10-17 07:30:16  조회 : 78 

“노후건기 엔진교체, 저공해건기 의무화”
7.2조원 투입 미세먼지 30% 감축, 정부 12개부처 합동 종합대책

건설기계신문                ㅣ   기사입력         2017/10/16 [23:03]

정부는 2022년까지 노후건기 3.1만대 엔진교체를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1천㎡이상 비산먼지 신고사업장에 저공해건기 사용을 의무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6일 국무회의에서 환경부 등 12개 관계부처 합동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확정하고 2022년까지 총 7조 2천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국내 배출량 30%를 감축시키려는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미세먼지 배출량을 2014년 대비 2021년까지 14% 감축한다는 종전 대책보다 2배 높은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산업·발전·수송부문 등 사회 전분야에 대한 전방위적인 감축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한·중 간 국제협력을 강화해 미세먼지를 정상급 의제로 다루는 한편, 유럽(CLRTAP) 및 미국-캐나다의 대기질 협약모델을 바탕으로 동북아 지역내 협약체결을 검토하는 등 실효성 있는 국외영향 저감대책도 추진할 방침이다.


▲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6일 국무회의에서 환경부 등 12개 관계부처 합동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확정하고 2022년까지 총 7조 2천억원을 투자해 미세먼지 국내 배출량 30%를 감축시키려는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건설기계신문


건기의 경우 2022년까지 3만1천대의 노후 건기의 엔진을 교체하고, 내년 하반기부터는 비산먼지 신고사업장(1000㎡ 이상)은 저공해 건기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현재 서울과 인천 강원 등 지자체에서 진행중인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하겠다는 의지다.

정부는 이밖에도  노후 경유차 대신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도 박차를 가한다. 정부는 노후 경유차를 퇴출시키고 배출량이 많은 화물차의 저공해화 조치를 적극 지원한다.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2019년까지 친환경차 협력금제도 시행방안·시기를 확정하고 2022년까지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200만대 보급 시 전기 충전 인프라 1만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 같은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 수행을 위해 2022년까지 약 7조2000억원의 예산을 투자한다. 재생에너지 발전 지원에 2조4000억원, 친환경차 보급에 2조1000억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저공해화 조치 등에 8000억원의 국가 예산이 지원되는 것. 향후 국무조정실 주관 이행 대책반을 구성해 이행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주기적으로 이행실적을 점검·평가할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우리나라는 불리한 지리·기상 여건 속에서 국외영향에 취약하고 국내 배출량도 단기간 내 감축이 곤란한 어려운 상황”이라면서도 “우리의 발전·산업환경 및 생활방식을 획기적으로 전환한다면 미세먼지는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고 동참을 호소했다.





전문건설協, 김영윤 회장 선출
건기TF, 합의 안지키면 통합기종법인 설립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Old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