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굴삭기 연합회
 
 

   
 

제목
  서울시 “8월1일부터 저공해조치 장비만 사용해야”
이름
  운영자  작성일 : 2017-07-29 07:09:41  조회 : 123 


서울시 “8월1일부터 저공해조치 장비만 사용해야”

연말까지 100억 이상 현장만 적용

내년부터 모든 현장으로 확대


  



8월1일부터 서울시가 발주한 공사현장의 경우 저공해 조치(매연저감장치(이하 DPF) 부착 등)를 완료한 건설기계만 투입할 수 있다. 단 올해 말까지 계약금액 100억원 이상의 건설현장에만 해당 조치가 적용되고, 내년부터 모든 서울시 발주 공사에 적용된다.


서울시는 지난 4월13일 개정한 ‘서울시 공사계약 특수조건 개정안’에 따라 저공해 미조치 건설기계 규제책을 시행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대신 건설기계 저공해화 추진 과정 중에 예산부족으로 DPF 부착 등 저공해조치가 어려운 건설기계에 한해선 임시운행증을 발행해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한다는 게 서울시의 계획이다.


대한건설기계협회(회장 전기호), 전국펌프카협회(회장 전황배),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회장 정융원)는 지난 3월 서울시를 방문해 기후환경본부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서울시의 건설기계 저공해 조치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조치 철회를 요구해 유예기간을 얻어내 일방적인 시행을 막은 바 있다.


저공해 조치 대상 건설기계는 덤프트럭, 콘크리트펌프, 콘크리트믹서트럭, 굴삭기, 지게차이며,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계약금액 100억원 이상의 서울시 발주 현장만 적용한 뒤 내년 1월부터 전 현장으로 확대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 발주공사 가운데 100억원 이상 공사는 매우 드물다. 건설기계 대여사업자들에게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덤프트럭, 콘크리트펌프, 콘크리트믹서트럭의 경우 DPF 부착 대상 장비며, 최초 등록일이 2005년 12월31일 이전 자동차 및 2006년 1월1일 이후 출고된 차량 중 2005년 12월31일 이전 배출 허용 기준을 적용받아 제작된 자동차로 총중량이 2.5톤 이상인 차량이 해당된다.


굴삭기와 지게차는 엔진교체 대상이다. 제작차 배출허용기준 Tier-1 이하 적용 건설기계가 포함된다. 이 경우 2004년 12월31일 이전 제작(수입차는 통관 일자)된 건설기계, 75kW 이상 130kW 미만으로 2005년 12월31일 이전 제작된 건설기계와 75kW 미만으로 2006년 12월31일 이전에 제작된 장비를 포함한다.


저공해 조치 제외 대상은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미세먼지-질소산화물(PM-NOx) 동시저감장치) 부착 건설기계와 배출허용기준 Tier-1 이하의 엔진에서 Tier-3 이상으로 교체한 장비다.


아울러 시 예산 부족으로 인해 DPF를 미부착한 건설기계의 경우 건설기계 대여사업자가 시 담당 기관에 요청하면 임시운행증을 교부한다.


시는 예산 소진 시까지 엔진교체에 200대, DPF 부착에 163대를 지원하며, 참여자 신청을 접수받고 있다.


엔진교체 지원비는 엔진 외 70~80여종의 부품비용, 교체비용, 구조변경, 검사비용 등을 포함해 시가 85~90% 지원하며, 사업자는 10~15%를 부담한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28만원부터 445만9천원까지다. 또한 DPF 부착 비용은 90%를 지원하며 사업자부담은 10%(74만원)이다. 유지관리비는 46만원 가량 추가 부담해야 한다.


저공해 조치 사업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는 장치 제작사와 엔진교체 및 DPF 부착 가능 여부를 협의해, 참여 가능할 경우 장치제작사에 신청서를 제출해 서울시가 승인하면 보조금을 지원받게 된다. 저공해 조치에 관한 문의는 서울시 대기관리과(02-2133-3651~3)로 하면 된다.


한규희 펌프카협회 사무총장은 “서울시가 임시운행증을 발급하고, 100억원 이상의 공사에는 신형 대형 펌프가 투입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며 “콘크리트펌프가 서울시에 투입되는데 문제가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춘식 레미콘운송련 사무총장은 “지방의 레미콘이 서울로 진입하는데 상당히 어려움을 겪을 것 같다. 사업자들에게 우수한 성능의 다양한 매연저감장치를 선택할 수 있는 재량권을 넓히고 운행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서울시와 추가 면담을 진행하는 등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정일해 기자 jih0125@naver.com  




사업용 차량 '졸음운전 사고 방지 장치' 세가지 마련
“믹서·펌프·덤프, 2019년 7월까지 수급조절 결정!”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Oldies